시사

시사 > 전체기사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똘똘 뭉쳤다

민·관·정협의회 출범

대전·충남·세종·충북 충청권 4개 시·도가 28일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충북도 제공

대전·충남·세종·충북 충청권 4개 시·도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하나로 뭉쳤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8일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협의회는 충청권 4개 시·도지사 및 시·도 의장, 민간단체 대표 8명, 국회의원 4명 등 20명이 참석했다. 충청권 각계가 힘을 모아 국가 균형 발전을 선도할 행정수도의 완성을 위해 노력한다는 취지로 발족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전국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구체적인 대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대안 마련과 제시, 온·오프라인 서명운동 및 홍보캠페인, 정책 토론회·간담회를 통한 여론 수렴 등을 추진한다.

2단계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 ‘혁신도시 시즌2’의 차질 없는 추진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충북 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지난 7월 협의회 구성을 처음으로 제안한 이시종 충북지사는 “수도권 집중의 문제와 지방의 약한 경쟁력을 해결하기 위해 행정수도 완성이 필요하고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함께 노력해야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출범 선언문을 통해 “수도권 초집중화와 지방 소멸로 인한 병폐가 매우 심각하고 국가경쟁력의 하락과 국민통합을 저해하고 있다”며 “행정수도 완성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일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자 역사적 과제이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행정수도 완성은 550만 충청민들의 간절한 바램이자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것으로 국가적 과제로 추진돼야한다”며 “우선 추진이 가능한 행정수도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겨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 세종의사당이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국회법 개정과 건립계획을 확정·추진해 국회 세종의사당이 행정비효율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토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은 지방을 살리기 위한 삼두마차”이라며 “수도권 초집중화를 반전시킬 강력하고 일관된 균형발전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국가 균형 발전·행정수도 추진단은 이날 오후 세종시청에서 충청권 토론회를 개최한 데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도 둘러봤다. 후보지는 서울 여의도 국회 부지(33만㎡)의 1.5배인 50만㎡ 규모다.

출범식과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무관중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됐다.

세종=홍성헌 전희진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