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가 13만5000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I

상장을 앞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공모가를 13만5000원으로 확정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4일부터 양일간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공모가를 이같이 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공모가 희망밴드 10만5000원~13만5000원의 최상단으로, 총 공모금액은 9626억원이다.

수요예측은 전체 공모 물량의 60%에 이르는 427만8000주에 대해 이뤄졌다. 국내외 총 1420개 기관이 참여했고, 1117.2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다음 달 5일부터 양일간 진행된다. 일반 투자자는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을 비롯해 공동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및 인수회사인 키움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