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윈데믹 현실화하나…“코로나19·독감 동시 감염 3건”


“코로나19·독감 동시 감염자 3명 2월에 확인”
“동시 감염자 중증 환자는 아냐"
“코로나19·독감 동시 감염률 중국 2.7%·미국 0.9%·터키 2%”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에 동시 감염된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겨울이 다가오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우려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방역당국은 아직까지 트윈데믹 가능성을 예측하기엔 이르다는 판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8일 “우리나라에서도 수탁검사기관이 검사한 사례가 3건 정도 보고돼 있다”며 “지난 2월 말 대구·경북지역에서 올해 인플루엔자 유행이 끝나기 전에 코로나19가 동시 유행하며 코로나와 인플루엔자에 동시 양성을 보인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와 독감에 동시 감염되는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 청장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동시에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들을 보고하는 논문들이 있다”며 “미국에서 116건을 검사했는데 약 0.9%인 1건, 중국에서도 2.7% 정도가 동시에 양성으로 확인됐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터키에서도 2% 내외로 두 가지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코로나19와 독감에 동시 감염될 경우 증상이 더 악화하는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정 청장은 “해당 환자들이 중증을 나타내지는 않았으나 임상 결과에 대한 연구나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가을과 겨울의 트윈데믹 가능성은 예측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 청장은 “트윈데믹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예측하기 쉽지 않다”며 “다만 얼마나 사회적 거리두기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느냐에 따라 호흡기 감염병 전체를 줄일 수 있느냐와 유행의 크기에 대한 부분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이어 “통상 A형이 돌고 3~4월에 B형이 유행하는데 올해는 3~4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유행으로 두 번째 독감 유행이 거의 낮은 수준으로 유지됐고 유행이 일찍 종료됐다”고 덧붙였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이 철저히 지켜지면서 독감 유행이 예년보다 줄었다는 것이다.

정 청장은 또 “우리나라를 포함해 북반구 지역은 인구밀도가 굉장히 높고 인구가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남반구 상황을 그대로 가져오긴 어렵지만 남반구의 경우 평상시의 80% 이하로 감소한 유행의 규모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감 백신접종율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이 유행의 크기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