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與 “野 반대로 오늘 본회의서 대북결의안 채택 무산”

국회 본의장 전경. 연합뉴스

여야가 28일 북한 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시도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 본회의 개의도 무산될 것으로 관측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결의안 내용 등을 놓고 세부 조율에 들어갔다. 다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통과한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채택하기 위한 본회의 소집을 요구하고 있따. 또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을 상대로 긴급현안질문을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여야는 결의안을 놓고도 일부 문구를 놓고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결의안 채택을 위한 본회의 소집도 불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이날 본회의 개의가 무산됨에 따라 다음달 6일 대정부 긴급현안질의를 다시 요청할 계획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단독] 민주당 “월북 100% 확실…김정은에 보고 안 된듯”
북한 피격 공무원 8일째 수색 및 수사 답보상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