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성 해변, 일가족 3명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져

28일 오후 1시56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앞 해변에서 김모(39)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가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 고성군 한 바닷가에서 엄마와 아이 2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소방당국과 해경에 따르면 28일 오후 1시56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앞 해변에서 김모(39·여)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가 이군과 김양, 김씨를 차례로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3명 모두 숨졌다.

해경은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현재 풍랑주의보 해제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 및 높은 파고가 일고 있어 해변 물놀이를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