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에 ‘속전속결’ 해임 통보한 정부

임기 절반 남기고 불명예 퇴진…법적대응 예고


정부가 결국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게 해임을 공식 통보했다.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서 지난 24일 국토교통부의 해임 건의에 따라 해임안을 의결한 지 4일 만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재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까지 속전속결로 구 사장의 해임 절차가 진행됐다. 해임일자는 29일이다. 당분간 인천공항공사는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8시쯤 구 사장의 해임을 공사에 공식 통보했다. 이에 따라 구 사장은 지난해 4월 취임한 이후 1년 5개월 만에 인천공항공사 사장에서 물러나게 됐다. 구 사장의 본래 임기는 2022년 4월까지였다.

구 사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인천공항공사에 통보가 이뤄졌다고 직원을 통해 전해들었다. 이미 예견되었던 일이라 크게 놀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구 사장의 해임 사유는 두 가지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당시 태풍 위기 부실 대응 및 행적 허위 보고 및 기관 인사운영의 공정성 훼손 등 충실 의무 위반이다.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며 국정감사장에서 조기 퇴장했지만 그날 저녁 경기도 안양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이 알려졌다. 또 구 사장은 부당인사를 당했다며 해명을 요구한 한 직원을 직위해제해 ‘직원 갑질’ 논란에도 휘말렸었다.

이에 대해 구 사장은 국토부의 내부 감사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등의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억울함을 토로해왔다. 구 사장은 해임건의안에 대한 의견서에서 “국토부의 감사절차의 위법성, 본인 사택의 불법 침입 및 불법 수색 등 위법한 감사절차로 인해 정당성, 법적 타당성을 상실했다”며 “졸속 부실한 감사, 물증이나 증거 없이 진술에만 의존한 주관적 추정, 짜맞추기식 무리한 감사 등 감사내용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구 사장은 결과적으로 자신의 해임을 막지 못했다.

구 사장은 당장 자신의 해임사유가 정당하지 않고, 국토부 감사 등의 절차에 불법 요소가 많다고 반발하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구 사장은 “감사 등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절자척 정당성이 지켜지지 않았던 것은 법적으로도 큰 문제다. 해임 과정에서 소명 절차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향후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구 사장이 전격 해임 되면서 인천공항공사도 새 사장 선임 전까지 권한대행 체재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권한대행으로는 임남수 현 부사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이용객 회복, 대중제 골프장인 스카이 72 및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자 선정 등 굵직한 업무를 앞두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노조와 마찰을 빚고 있는 이른바 ‘인국공 사태’ 해결도 중요한 과제다. 향후 권한대행체제에서 구 사장의 공백이 어떻게 매워질 지 관심이 모인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