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 빌보드 싱글 1위 깜짝 복귀…“또 한 번의 기적”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다이너마이트’가 다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현지시간으로 28일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핫 100 최신 차트에서 1위로 다시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직후 2주 연속으로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이후 2주간은 한 계단 하락한 2위를 기록했으나 발매 5주 차인 이번 주 1위로 다시 복귀하게 됐다. 핫 100은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로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낸다.

앨범 소비량을 측정하는 ‘빌보드 200’과 함께 빌보드의 양대 메인 차트로 꼽히는데 싱글 차트인 핫 100이 대중적 인기와 더 밀접하고 경쟁이 치열하다. 빌보드에 따르면 듀오 또는 그룹의 노래가 핫 100에서 통산 3주 이상 1위를 기록한 것은 2018년 9∼11월 7주간 정상을 차지한 마룬 5의 ‘걸스 라이크 유’ 이후 거의 2년 만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5주 차(9월 18∼24일 집계)에 미국 내 다운로드(음원 판매),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가 모두 증가했다. 특히 다운로드의 경우 15만3000건을 기록해 전주보다 96% 급증했다.

지난 18일 ‘다이너마이트’ 리믹스 버전 4종(베드룸·미드나잇·레트로·슬로우잼)이 추가 발매된 것에 힘입은 측면이 있다고 빌보드는 보도했다. 새로 발매된 리믹스 4종은 이번 집계 기간 ‘다이너마이트’ 전체 판매량의 52%를 차지했다.

‘다이너마이트’ 순위가 5주째 ‘톱 2’ 안에 들며 최정상권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2위에서 다시 1위로 ‘역주행’까지 한 것은 놀라운 성과다. 추가 발매된 리믹스 버전 음원의 높은 판매량이 순위 반등에 힘을 싣고 미국 내 거대한 팬층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중적 인기와 밀접한 지표인 라디오 방송 횟수도 차근차근 늘어나면서 음원 ‘롱런’에 안정적인 토대로 작용했다.

방탄소년단은 핫 100 1위 복귀가 공개된 후 SNS를 통해 “아미 여러분 덕분에 또 한 번의 기적이 일어났다”며 “‘다이너마이트’에 꾸준한 사랑 보내주시는 전 세계 아미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고 기쁨을 나눴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꾸준히 응원해주시는 아미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다이너마이트’의 1위 복귀가 반영된 ‘핫 100’ 전체 순위는 29일 갱신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