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8월 서비스업 생산 1.0%↓…3월 이후 첫 감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산업생산이 석 달 만에 감소했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반등했다. 긴 장마로 가전제품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 산업생산은 5월(-1.2%) 감소한 이후 6월(4.1%), 7월(0.1%) 증가했으나 지난달 다시 꺾였다.

광공업 생산이 0.7%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도 1.0% 감소했다. 광공업 중 제조업 생산은 식료품(-7.3%)과 자동차(-4.1%) 등이 줄어 전월 대비 1.0%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숙박·음식점(-7.9%), 도소매(-1.5%) 업종이 부진한 탓에 3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됐다.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됐지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 긴 장마에 건조기와 같은 제품이 많이 팔리면서 가전제품 등 내구재(12.7%) 판매가 늘어난 영향이다.

8월 가전제품 소매판매지수(197.7)는 2005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9%)도 증가했다. 반대로 의복 등 준내구재(-4.4%)는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한 달 전보다 4.4% 줄었다. 기계류(-5.8%)와 선박 등 운송장비(-0.2%) 투자가 모두 줄어들어서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건축(-6.5%) 및 토목(-8.5%) 공사 실적이 모두 줄어 전월보다 7.1% 감소했다. 건설수주는 1년 전보다 37.2% 증가했다. 토목(-39.3%)에서 줄었으나 주택 등 건축(61.5%)에서 늘어서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6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이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6포인트 올라 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만 통계청은 선행지수 구성 지표 중 경제심리지수는 8월 중순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조사한 수치라 해석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가 통제되면서 6월과 7월 전 산업생산이 반등했었는데 최근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8월에는 3개월 만에 감소했다”며 “다만 소매판매는 6월까지 계속 증가하다 7월 줄어들고 8월에는 올랐는데,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