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1시간 만에 진화된 고양 택배 영업소…소방관 등 3명 부상

28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택배 영업소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명절을 앞두고 명절 선물을 보관하던 택배 영업소에서 큰불이 났다. 이 불로 소방관을 포함해 3명이 다치고 택배 1000여개가 불에 탔다.

KBS 뉴스 화면 캡처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28일 오후 8시10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한 택배 영업소에서 불이 나 약 11시간 만에 진화가 완료됐다. 이 불로 택배 영업소 직원 조모(58)씨와 판촉물 업체 직원 윤모(63)씨 등 2명이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또 구조 활동에 투입된 소방관 김모(39)씨가 낙하물에 어깨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28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택배 영업소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택배 영업소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택배 영업소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로 조립식 경량철골조로 된 건물 10동과 철근 콘크리트 주택 1동, 택배물 약 1t에 이르는 1000여개, 집기류 등이 모두 타 4억여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140명과 화학차 등 장비 44대를 동원해 28일 오후 10시50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불은 다음 날인 29일 오전 6시50분쯤 완전히 꺼졌다. 소방 당국은 택배 쓰레기를 소각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