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암석팔아 공사비 10억원 절감

울산시는 도로개설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암석을 매각해 공사비 10억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울산시 종합건설본부는 지더블유(GW)산단 진입도로 개설공사 터널굴착공정 등에서 발생하는 발파 암석(7만 2231㎥)을 골재선별·파쇄업체를 대상으로 공개 매각했다.

이렇게 해서 사토 처리비를 아끼고 암석 판매 이익을 얻는 등 총 10억원 공사비를 절감했다.

울산시는 그동안 토목공사 과정에서 발생한 발파 암석을 대부분 성토 현장 및 관련업체 등에 무상 공급해 왔다.

하지만 이번에 나온 발파암석의 경우 재활용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공개 매각을 추진하게 됐다.

매각된 발파 암석은 아스콘, 레미콘 등 재활용 골재로 재활용될 예정이다.

GW산단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국·시비 등 총 251억원을 들여 경남 양산시 용당동∼울산시 울주군 온양읍 내광리 구간에 길이 2.39㎞, 너비 8∼13m 규모 도로를 만드는 것이다.

올해 3월 착공했으며 2022년 8월 준공 예정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경사와 굴곡이 심한 도로 구조를 개선해 GW산단의 원활한 물류 수송과 지역주민 통행 불편 해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