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낯가림 제로’ 전진♥류이서 첫 데이트…“오빠 손 떨더라”

동상이몽2_너는내운명 캡처

전진과 아내 류이서의 결혼 스토리가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전진과 류이서 부부가 출연해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전진과 류이서는 지인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만났다. 전진은 “반했다는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의 짝을 드디어 찾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심장 떨렸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아내 류이서는 “TV 상으로는 나이 들어서도 왠지 계속 노는 것을 좋아할 것 같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만나서 보니 생각보다 철이 든 모습이 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그래서 남자로서는 아니고, 그냥 사람으로서 앞으로도 이 사람이 되게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진과는 사뭇 다른 첫 만남 인상을 밝혀 전진을 당황하게 했다.

동상이몽2_너는내운명 캡처

이후 전진은 당시 승무원으로 일하고 있던 류이서에게 끊임없이 연락하는 등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쳤고, 세 번째 만남에서 지인 없이 단둘이 만나 데이트하는 것에 성공했다. 류이서는 “오빠가 눈을 못 마주쳤다. 사이다를 주는데 손을 떨었다”며 당시의 어색한 분위기를 회상했다. 그는 “그런 모습을 보면서 호감을 느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스튜디오에 패널로 출연한 서장훈은 “전진이 낯 안 가리는 것으론 1등인데”라며 수줍었던 전진의 모습에 놀람을 표현하기도 했다.

네 번째 만남에서 전진은 친구들과 모임에 아내 류이서를 데려갔다. 류이서는 정식 교제 전에 친구들 앞에서 자신에게 “너 이렇게 왔으니 나랑 사귀어야 해” “우리 1일이야, 아니야?”라고 말했던 전진의 ‘직진 고백’을 폭로했다. 이에 전진은 “내가 그때 진짜 미쳤었나 봐”라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진의 적극적인 대시 덕분에 두 사람은 다섯 번째 만남 후 정식 교제를 시작했다. 그러나 결혼 프러포즈는 아내 류이서가 먼저 했다. 류이서는 “사귀면서 전진이 계속 ‘결혼하자’ ‘아기 낳자’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그런 모습이 프러포즈 같았다”며 “그래서 이젠 내가 해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프러포즈를 먼저 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