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급통장→‘텅장’ 되는데 12일…코로나로 더 빨라져

월급 바닥 후 추가지출은 신용카드로
“154만원은 더 있어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다음 월급을 받기 전에 월급이 모두 사라져버리는 월급고개, 이른바 ‘텅장 신세’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월급을 받고 평균 12일 만에 월급고개를 겪는데 154만원은 더 받아야 이를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직장인 11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1%가 ‘월급고개를 겪는다’고 답했다고 29일 밝혔다.

월급고개를 겪는 이유는 월급이 적어서(64.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보험, 월세, 공과금 등 고정비용이 높아서(34.3%), 대출이자 등 빚이 많아서(27.5%), 가족 부양비를 책임져야 해서(19.5%), 식비·음주 등 외식 비용이 많아서(16.2%), 계획 없이 지출해서(15.6%) 등이었다.

‘월급고개를 겪는다’고 답한 이들은 평균 154만원은 더 받아야 월급고개를 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텅장 신세’가 된 후 추가로 더 쓰는 돈은 평균 42만원이었고 이는 주로 신용카드로 메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 지출액은 20만~30만원 미만(17.4%), 10만~20만원 미만(15.5%), 10만원 미만(13.1%), 30만~40만원 미만(12.4%), 90만~100만원 미만(11.2%), 40만~50만원 미만(10.7%) 순으로 조사됐다.

월급보다 더 나가는 지출은 신용카드 사용(68.1%, 복수응답) 외에 비상금 사용(26.4%), 부모님께 빌림(8.6%), 마이너스통장 개설(7.4%), 현금서비스 이용(6.1%) 등으로 충당했다.

월급을 받은 뒤 월급고개를 겪기 시작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12일이었다. 이는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인 16일보다 무려 4일이나 앞당겨진 것이다.

직장인의 61.1%는 월급고개가 앞당겨진 원인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 때문이라고 봤다. 또 월급고개를 겪는 응답자 중 68.2%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늘었다고 답했다.

이들은 경제적인 부담이 커진 이유로 마스크 구매 등 지출 증가(58.3%, 복수응답)를 우선 꼽았다. 이어 무급휴가 등으로 인한 월급 감소(36.8%), 초과근무 등 수당 감소(21.7%), 아이 돌봄 비용 증가(12.1%) 등을 들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