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가예’ 임수향-지수, 시청자들이 빠져드는 이유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이하. ‘내가예’)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로 엇갈린 네 남녀 오예지(임수향 분), 서환(지수 분), 서진(하석진 분), 캐리 정(황승언 분)의 벗어날 수 없는 운명과 진정한 사랑의 무게를 그리며 강력한 입소문을 이끌어내고 있다.

교생과 학생으로 첫만남을 가진 두 사람. 특히 서환은 자신의 첫사랑 오예지를 향해 일편단심 순정을 쏟아내고 있는데, 학교에서 난동을 부리는 고모(신이 분)로 인해 상처받았을 오예지를 위로해주고 오예지를 성희롱하는 학생들과 격해진 감정으로 몸싸움을 벌이는 등 오직 오예지에게 한정된 든든한 흑기사를 자처했다.

이런 서환의 연정은 오예지가 형 서진과 결혼한 이후에도 멈추지 않았다. 서환은 오예지가 자신만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공방을 만들어주려 하고, 7년동안 행방불명된 형을 기다리는 오예지를 걱정, 그녀가 행복을 찾아 떠날 수 있게 놓아주려고 노력했다.

특히 오예지가 자신과의 스캔들로 인해 집을 떠나려 하자 “지금이 제일 힘들잖아요. 벼랑 끝이잖아요. 바람 한 줄기만 잘못 불어도, 누가 손가락으로 떠밀기만 해도 굴러 떨어질 거잖아요”라며 자신보다 오예지를 걱정했고, 결국 “그게 하고 싶어요. 내 인생 망치는 거”라는 말과 함께 폭주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순간 멈추게 했다.

뿐만 아니라 서환은 “딸이 가까이 있는 걸 싫어할 엄마가 있을까요? 평생 피해 다니며 살 수도 없잖아요. 어떤 게 더 쉬웠을까요?”라며 오예지와 김고운(김미경 분) 모녀 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애쓰는 등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는 순애보를 그려나가고 있다. 이처럼 지수는 서환 캐릭터로 인생 남주에 등극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첫만남부터 현재까지 첫사랑의 진짜 행복을 빌어주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오예지 역시 서환의 순수한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그의 상처받은 마음을 어루만져줬다. 특히 실종된 형의 행방을 찾기 위해 그 누구보다 애써왔던 서환의 희생을 마주한 뒤 “힘들었던 거지? 거기서 혼자 너무 아팠을 거야”라고 위로하며 서환과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형을 대신해 자신을 지켜주는 서환이 안타까워 그에게 “너는 나 잊어. 나 챙기느라 네 인생 망치는 거 하지마”라며 그를 향한 아픔을 전해 안방극장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처럼 첫만남부터 현재까지도 결정적 순간 오예지를 지켰던 서환. 두 사람의 로맨틱한 구원 서사는 이들에게 시청자들이 뜨거운 지지를 보내는 이유다. 그만큼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