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해안가서 좌초된 북한 목선 발견

울산해양경찰서는 지난 28일 오전 11시 40분쯤 울산시 북구 해안가에서 좌초된 북한 목선이 발견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목선은 한 주민이 목선을 발견해 신고했다.

목선은 파손되고 표식이 없어 국적을 알 수 없는 상태지만,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당시 북한에서 유실돼 장기간 표류하다 울산 앞바다에 밀려 온 것으로 보고 있다.

발견되기 전 일주일 동안 북동풍의 영향으로 해류를 타고 떠내려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목선은 길이 6m, 폭 1.87m, 높이 57㎝ 크기다. 목선엔 동력장치는 없었으며, 탑승자나 내부 물품도 발견되지 않았다.

군경 등 관계기관 조사 결과 “목선 선체가 심하게 파손되고, 침수된 상태로 좌초돼 발견됐다”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결론지었다”고 말했다.

해경은 “지나 25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북한 목선이 강원도 고성과 강릉에서 발견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