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나도 모르는 새 대선 출마 당했네?”

오마이뉴스, 진중권을 ‘보수야권 대선주자’로 지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야권의 대선 후보군에 끼워넣은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대선에 출마 당했다”고 농담을 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인터넷 매체 오마이뉴스 기사를 올리며 “나도 모르는 사이에 보수 야권의 후보로 대선에 출마 당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가 인용한 오마이뉴스 기사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함께 진 전 교수를 ‘보수야권 대선주자’라고 지칭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타사 언론 보도를 개괄적으로 요약·정리하고 비평하는 형태를 취한 이 기사는 구체적으로 어느 매체가 진 전 교수를 ‘보수야권 대선주자’에 넣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진 전 교수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기점으로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비판적인 태도를 취했지만 스스로를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적은 없었다. 조 전 장관 사태 이후에도 보수야권을 향해 비판의 칼날을 들이민 때가 적지 않았다.

정치권은 물론 언론계에서도 진 전 교수를 보수야권의 대선주자로 거론하는 기류는 사실상 전무하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