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한다던 ‘단톡방 성희롱’ 진주 술집…“쁘락치 누구냐”

KBS뉴스 경남 캡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주고받은 진주 술집 사장과 직원들이 최초 제보자를 색출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KBS뉴스 경남은 지난 28일 진주 술집 단톡방 성희롱을 최초로 공론화한 제보자가 ‘술집 사장 등이 제보자를 찾아내고 있어 두렵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이 같은 정황이 담긴 단톡방 대화 화면을 KBS뉴스 경남에 추가 제공했다. 대화방에는 “쁘락치 누구냐” “걍 고소해야 하나?” “바로 명예훼손죄임”이라며 제보자를 색출해 고소하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KBS뉴스 경남 캡처

현재까지 제기된 논란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하자는 주장도 나와 있다. 이들은 “저거 우리가 아니라 하고 관둔 알바가 했다 하고 올리자”며 이미 그만둔 직원이 성희롱을 주도한 것이라고 거짓말을 하자고 도모했다.

앞서 술집 사장 A씨가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며 사과한 것과는 완전히 다른 입장인 것이다.

제보자는 이 같은 행동에 심리적 압박을 느끼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취재진에 “외출조차 두렵다”며 “사장과 일부 직원의 성희롱 발언으로 죄 없는 다른 직원도 피해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A씨는 거짓말로 사건을 무마하려 하거나 제보자를 색출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그는 취재진에 ‘근거 없는 소문’이라며 피해자를 직접 만나서 사과할 것이라고 알렸다.

한편 단톡방에서 언급된 피해 여성들이 명예훼손 고소를 취하하면서 수사 진행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진주경찰서 관계자는 방송 인터뷰에서 “(이 사건은) 명예훼손이나 모욕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적용될 수 있을 것 같은데 모욕죄는 친고죄고 정보통신망법도 반의사불벌죄다”며 “피해자가 처벌 의사가 없으면 수사 진행이 안 된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논란이 된 단체 대화방.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주의 유명 술집 직원들의 단톡방 성희롱’이라는 제목으로 카카오톡 대화 캡처가 올라왔다. 해당 내용은 단체 채팅방 내의 직원이 캡처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여성들의 외모를 품평하고 성행위를 묘사하는가 하면 불법촬영도 서슴지 않으며 피해 여성들의 SNS를 염탐하기도 했다.

A씨 페이스북 캡처

이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이 거세지자 A씨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고 본사 역시 사과 영상을 올렸다. 해당 가맹점 본사 대표는 “저희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주점과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