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 해외 인사까지 동원하며 행사 개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 지난 27일 개최한 '제2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만 희망전진대회' 모습. 뉴시스

한국교회 주요 교단으로부터 이단 단체로 규정된 하늘부모님성회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한학자 교주)이 ‘평화’ ‘화합’ 등을 기치로 내세운 자체 행사에 해외 유명 인사들까지 동원하며 교리홍보와 조직의 세 과시에 나섰다.

통일교는 지난달 27일 ‘제2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만 희망전진대회’를 개최했다. 통일교 측은 이번 행사가 전 세계 199개 방송국을 통해 송출됐다고 홍보했다. 또 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 호세 마누엘 바로소 EU 집행위원장 등이 기조연설자로 나서고, 굿럭 조너선 전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토마스 월시 천주평화연합(UPF) 세계의장 등이 환영사를 했다며 대대적으로 알렸다.

한학자 교주는 이날 “세계의 지도자와 인류들이 결단하고 하늘의 음성을 들을 때 진정한 평화의 한 가족이 될 수 있다”며 “그 날이 오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했다. 평화를 내세우며 은연중에 자신들의 교리를 담은 것이다.
한학자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교주. 뉴시스

탁지원 현대종교 소장은 이처럼 통일교가 평화와 화합 등을 내세우며 행사를 개최하는 이유로 사회적 공감대를 얻어 교리 완성을 이루려는 것으로 분석했다. 탁 소장은 지난 29일 “통일교의 핵심 교리는 지상 천국을 이루는 것이고,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은 사망 전까지 ‘하나님 아래 한 가족’을 외쳐왔다”며 “결국 통일교는 평화, 화합, 지구 환경과 같이 전 세계가 공감할 만한 주제로 꾸준히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전 세계의 리더로 올라서는 것에 궁극적인 목표를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해외 유명 인사들을 전면에 내세운 점에 대해 탁 소장은 “해외 유명 인사들은 아무런 대가 없이 축전과 인사말을 전하지 않는다”면서 “지난 2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루터교세계연맹(LWF) 의장을 역임한 무닙 A. 유난 루터교 주교가 통일교 관련 행사에서 각각 50만 달러의 상금과 메달을 받았던 정황을 볼 때,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은 그들만의 커넥션(유착)이 있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