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자 91% 최소 1개 이상 후유증…피로감 多”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국내 환자 10명 중 9명은 후유증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신우 경북대학교 감염내과 교수가 국내 완치자를 576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한 연구를 소개했다.

권 부본부장은 “조사에 응한 확진자 965명 중 1개 이상의 후유증이 있다고 답한 분들이 879명, 약 91.1%”라고 말했다.

이어 “후유증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피로감으로 26.2%가 나왔으며, 집중력 저하가 약 24.6% 정도 나왔다”면서 “그 외에도 심리적·정신적인 후유증, 후각·미각 손실 등도 호소했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자세한 분석을 거쳐 조만간 발간될 예정이다.

권 본부장은 경북대학교를 포함해 환자가 많았던 대구·경북지역의 병원 외에도 국립중앙의료원, 대한감염학회 등에서 16개 의료기관을 연합해 중장기 합병증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또 “국립중앙의료원의 경우 좀더 오래 기간을 잡아 3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분석과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며 “코로나19 확진 후 회복된 환자들에 대해 내년 중 폐 컴퓨터단층촬영(CT) 촬영·분석을 해 합볍증을 확인하고 일일이 혈액 검체를 확보해 좀더 세밀한 분석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