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짓말’ 논란 秋, 불기소 얻고 신뢰 잃어… “기억 안나” 해명 고심

추가 입장 표명 고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28)씨의 ‘군 휴가 연장 의혹’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했다는 논란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형사 책임은 벗었지만 그간 해명이 사실과 달랐다는 비판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추 장관은 추가로 입장을 표명하는 방안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은 보좌관 A씨에게 지원장교 B대위의 연락처를 보낸 경위에 대해 검찰 서면 조사에서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은 당시 당 대표 일정으로 바빴고, A씨와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검찰 포렌식을 통해 A씨와 자신의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가 나오자 일정을 확인하는 작업도 거쳤다고 한다. 추 장관 측 관계자는 “3년 전에 누구한테 어떤 메시지를 보냈는지 어떻게 다 기억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추 장관은 그간 국회에서 아들 휴가 연장과 관련해 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답변해왔다. 하지만 전날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 발표에 따르면 추 장관은 2017년 6월 21일 카카오톡으로 B대위의 연락처를 A씨에게 보냈다. 일각에선 전화번호를 보낸 것은 사실상의 지시에 해당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은 다만 추 장관이 청탁에 직접 관여한 뚜렷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야권에서는 ‘추 장관이 거짓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비판이 집중 제기됐다. 검찰은 휴가 연장 의혹과 별개로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 등에 대한 사건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이철원 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예비역 대령)은 지난 11일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서씨와 관련해 청탁 전화가 왔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휴가 연장 의혹이 혐의 없음으로 종결돼 수사 동력이 약화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나성원 구승은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