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수입금지는 뭔소용?북한서 포착된 아우디 Q7

‘대북 제재’ 비웃듯 고급 차량 계속 수입
아우디, 도요타 등은 “판매한 적 없다”는 입장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중간보고서 캡처. 연합뉴스

유엔(UN)의 대북 제재로 사치품 수입을 금지당한 북한에 꾸준히 고급 외제 차량이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전문가패널 중간 보고서를 통해 작년 12월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 외제차 한 대가 주차된 사진을 공개했다. 평양 번호판을 단 이 차량은 아우디의 고급 SUV 모델 Q7으로 확인됐다.

보고서는 사진 속 아우디가 VIP 전용 차량이며 해당 차량 외에도 북한에 아우디 자동차가 상당히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094호에 따라 지난 2013년부터 고급 자동차를 비롯한 사치품을 수입할 수 없게 됐다. 아우디 등의 외제차 회사도 북한에 차량을 수출할 수 없다.

아우디 측은 이에 북한 내에서 아우디가 목격된 데 유감을 표시하는 한편 사진에 등장한 차량을 비롯해 북한에 어떤 자동차도 판매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대북제재를 준수하는 데 관심을 갖고 있다”고 하면서 사진 속 Q7 모델은 2012년부터 2015년 사이에 제조된 차량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2019년 2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벤츠 마이바흐 S600. 연합뉴스

한편 지난해 2월에는 하노이를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대에 6억이 넘는 ‘메르세데스 벤츠 마이바흐 S600’을 타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미국의소리(VOA)가 지난 4월18일(현지시간) 보도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전문가패널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이 차는 2018년 10월 평양으로 밀반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해당 차량을 북한에 판매한 이탈리아 ‘유로피언 카스’는 “홍콩 업체에 판매하는 것으로 알았을뿐 북한에 파는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