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직병 ‘단독범’이라던 황희 사과 “도움 필요하면 연락해"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모씨에게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등을 무혐의 처분한 다음 날인 29일 최초 의혹 제기자인 당직사병 현모씨에게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이라고 해도, 의도가 없었다고 해도 당직사병에게 피해가 갔다면 사과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과한 표현으로 마음에 상처가 된 부분에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해 대학원 과정을 마무리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미래를 설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필요하면 자신에게 연락을 달라고도 말했다.

다만 그는 “모든 사안은 당직사병의 진술에서 출발했다”며 “이를 이용한 국민의힘의 악의적 의도를 강조하려던 것이 저의 심정”이라고 부연했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현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이를 두고 야당의 비판이 거세지자 글에서 이름을 지우고 성만 남겼다. 또 ‘단독범’ 표현을 빼고 “국민 여러분과 현 병장에게 불편함을 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