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용호가 공개한 ‘결정적 증거’에 묵묵부답인 탁재훈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탁재훈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과 관련해 결정적 증거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탁재훈은 원정 도박 의혹이 제기된 직후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지만 사진이 공개한 직후엔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용호는 29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탁재훈 도박, 결정적 증거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영상에서 김용호는 “탁재훈이 도박을 했다는 확실하 증거”라며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공개된 사진이 코로나 직전에 필리핀 호텔 카지노 정킷방에서 찍은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바카라 판이다. 일반 객장이 아니라 소수에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정킷방(카지노 업체에 돈을 주고 빌린 VIP 룸)”이라며 “중요한 것은 탁재훈이 도박을 하면서 음식도 먹고 술도 마신다. 이렇게 여유롭게 도박을 즐길 수 있는 건 VIP방”이라고 했다.

김용호는 “이 사진을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찍었는지 알고 있다. 탁재훈 본인도 알고 있을 것”이라며 “탁재훈이 너무 쉽게 법적 대응을 한다고 한 기사를 보고 황당해서 (사진을) 공개한 것이다. 이래도 발뺌할 거냐”라고 했다. 아울러 김용호는 “탁재훈씨, 분명히 연예인으로서 능력이 있다. 하지만 이 능력이 있다는 것과 도박은 별개의 문제다. 이 분은 사람들이 자신을 좋아하는 걸 아니까 이렇게 대놓고 도박을 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은 다시 전화연락을 주기로 했으나 연락이 오지 않았다. 이후 제가 실명을 공개하니까 기자들의 전화는 받더라”라고 했다. 앞서 김용호는 이전 방송에서 탁재훈과 나눴던 통화기록을 또 한 번 공개했다. 영상에서 김용호는 “연예인 도박에 관한 취재를 하고 있는데 탁재훈씨가 2018년 4~5월 필리핀에 있는 호텔에서 카지노를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하자 탁재훈은 “저는 그럴 돈이 (없다) 누가 그렇게 이야기했는지 모르겠는데 저는 그런 적이 없는데요”라고 답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이 SBS ‘미운 우리 새끼’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 하차해야한다고 주장하며 가수 김건모의 사례를 언급했다. “김건모씨 사건 피해자가 요구했던 것 중 하나가 ‘미운 우리 새끼’ 하차였다. 그런데 하차 안 하다가 어떻게 됐나”라고 반문한 한 김용호는 “탁재훈씨도 본인은 어렵게 재기해서 방송 기회 잡았는데 놓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러고 싶으면 도박을 끊었어야 했다”거 주장했다.

앞서 탁재훈 측은 28일 한 매체를 통해 “(유튜브에) 방송된 내용이 사실과 너무 달라 현재 법적 조치 진행을 준비 중이며 관련 내용 공식 입장을 추후 밝힐 예정”이라며 “유튜브에서 주장한 불법도박장에 간 사실이 없다, 모든 진실은 재판으로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일축했었다. 그러나 김용호가 사진을 공개한 이후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