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장관 “아들 휴가 의혹은 무리한 고소·고발...엄중한 책임져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30일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 시키고 국력을 소모한 사건”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8시쯤 페이스북을 통해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이어 “언론의 보도 양태에도 깊은 유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주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이미 국민들께서는 모두 알고 계신다”며 “왜 유독 문재인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들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그동안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법과 제도, 사람의 개혁으로 국민의 검찰로 바로 세워가겠다”고 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28일 추 장관의 아들 서모(27)씨, 추 장관의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보좌관이었던 A씨와 휴가 승인 관련 부대 관계자들을 ‘혐의없음’으로 불기소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