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봉구 다나병원 전체 코호트 격리…28명 무더기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일시 폐쇄 된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사진=연합뉴스

서울 도봉구의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 입원환자 28명이 추가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병원 전체를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했다.

도봉구는 30일 다나병원에서 28명이 추가 확진돼 추가 도봉구 207∼234번으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 병원에서는 지난 28일 입원환자 2명(도봉구 202, 203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첫 확진자 2명이 나온 것을 계기로 이 병원의 나머지 입원자 166명과 종사자 44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입원환자 중 28명이 양성, 127명이 음성으로 판정됐고 11명은 재검 대상으로 분류됐다. 종사자 44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서울시는 브리핑을 통해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은 고위험시설로 환자가 발생하면 선제대응 차원에서 집단감염으로 분류한다”며 “역학조사에서 현재 열이 나고 있는 사람들이 다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도봉구는 환자 발생을 일단 긴급재난문자로 주민들에게 알렸으며 상세한 상황을 추후 홈페이지 등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다나병원은 약 200병상 규모의 신경정신과 전문병원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