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리’ 려욱 “팬들에 미안…슈주 피해 없도록 최선 다할 것”

뉴시스, 아리 트위터

걸그룹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와의 열애를 인정한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이 “팬들에게 상처를 줘서 미안하다”며 입장을 밝혔다.

려욱은 30일 공식 팬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그는 “많이 기다렸을텐데 너무 늦어 미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려욱은 “무슨 말을 해도 이미 마음이 다쳤을 엘프(슈퍼주니어 팬클럽 이름)들을 생각하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너무 어렵고 고민이 됐다. 만나고 있는 친구를 이렇게 알리게 돼 미안하다”며 팬들에 사과했다.

이어 “내가 이 친구를 만나는 과정에서도 엘프들이 많은 배려를 해줬다. 그 배려에 좀 더 사려 깊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반성하고 있다”며 “내 배려가 부족해 지금의 혼란이 더 생기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려욱은 ‘팬을 기만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사실처럼 이야기가 오고가는 오해들은 내가 이야기해 본 적도, 생각해 본 적도 없는, 사실과는 다른 일들이다”며 “내겐 지금 슈퍼주니어와 엘프가 소중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 게 참 안타깝다”고 호소했다.

이어 “내가 한 행동들이 엘프를 아프게 하고 상처 줬다. 못난 나를 사랑해주고 믿어줬는데 미안한 마음뿐이다”며 거듭 사과했다. 그는 “많이 놀랐을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며 “앞으로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지금까지 믿고 응원해주셨던 만큼 더 큰 책임을 갖고 보답할 수 있는 려욱이 되겠다. 항상 나의 1순위인 슈퍼주니어 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 나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그룹 슈퍼주니어의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여러 연예매체를 통해 “려욱과 아리가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