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추석이 코로나 변곡점 될 수…재확산 배제 못해”

뉴시스

닷새 간의 추석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방역당국이 이번 연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확산의 또 다른 중대 변곡점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주의를 거듭 당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8월 말에 최고점, 정점을 찍은 이후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이런 추세의 가장 큰 변곡점은 바로 추석 연휴”이라며 “추석 연휴에 (확산세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면 연휴가 끝난 이후 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는 연휴에 가급적 집에 머무르며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는 뜻이다.

정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113명을 기록하며 전날(38명)의 약 3배 수준에 달한 것과 관련해선 일일 확진자의 증감에 큰 의미는 두지 않는다는 점도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된 수도권의 대유행 이후 49일 만에 50명 아래로 떨어져 코로나19가 진정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기대도 있었지만, 이날 다시 세 자릿수로 급증했다.

윤 반장은 “하루 확진자 수 증가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며 “어제(29일)까지는 주말 검사량 감소 효과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이며, 오늘은 월·화요일(28∼29일) 검사 결과가 많이 반영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윤 반장은 서울 도봉구 소재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의 입원환자 28명이 무더기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점 역시 이날 신규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의 경우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하루의 어떤 결과보다는 전반적인 추세가 어떻게 변화하느냐는 부분에 중요한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달 들어 코로나19 사망자가 지속해서 나오는 원인과 관련해선 “현재 (신규 확진자 가운데) 60세 이상 고연령층 확진자가 30∼40%대로 꾸준하게 유지되고 있고, 중증 혹은 위중 환자 비율도 상당히 높다”며 “고위험군 특히 노인층과 기자질환자(평소 지병을 앓는 환자)에 대한 감염을 어떻게 차단할지가 가장 큰 방역 상의 고민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