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바이든 토론에 ‘낙제점’ 준 美 언론...“술집 싸움 같은 토론”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대선후보 첫 TV토론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대선을 한 달 앞두고 실시된 첫 번째 대선 후보 토론회에 미국 언론이 혹평을 쏟아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29일(현지시간) 토론을 두고 ‘술집 싸움’ 같다는 평도 나왔다.

이날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후보 토론을 폭스뉴스는 “술집 싸움 같은 토론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자 크리스 월러스와 바이든 후보를 ‘백악관 기자’처럼 짓밟았다”고 혹평했다. 친(親)공화당 성향인 폭스뉴스 조차 트럼프 대통령의 토론 태도를 지적한 셈이다.

진행자를 맡은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도 트럼프 대통령의 말 끼어들기에 진땀을 흘렸다. 의료보험을 주제로 토론하던 중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발언을 중간에 자르자 “바이든이 발언을 끝낼 수 있게 해달라”, “지금은 바이든 차례”라고 제지했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이 월리스의 질문을 끊으려 하자 그는 “나는 이 토론의 진행자이고 나는 당신이 내 질문을 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 초반 1시간동안 장악했으며 그 순간 승리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도 “대통령은 토론회 물을 진흙탕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였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토론의) 승자를 판단하는 것은 불가능한 작업일 수 있지만 미국 유권자가 패자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두 후보가 현대 미국에서 전례가 없는 경멸을 보였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허위 주장일 제기하면서도 정책 문제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꺼렸다”고 지적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회를 서커스로 바꾸려 노력했다”며 “토론에서는 분노가 쏟아졌지만 유권자들이 선택을 바꿀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두 후보는 다음달 15일과 22일 두 차례 더 TV토론을 한다. 부통령 후보간 TV토론은 다음달 7일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