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토론 15분 만에 “입 다물라”…트럼프 vs 바이든 난타전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첫 TV토론에서 한 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토론이라기보다는 설전에 가까웠다. 발언하는 상대방의 말을 끊는 상황이 이어졌고 조롱과 힐난이 난무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밤 오하이오주(州) 클리블랜드의 케이스 리저브 웨스턴 대학에서 열린 첫 토론회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이력 ▲연방대법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경제 ▲미국 도시에서 인종과 폭력 ▲선거 청렴성 등 6개 주제로 나눠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업적을 자찬하고 ‘법과 질서’를 내세우며 바이든 후보에게 ‘급진좌파’ ‘사회주의’ ‘불안한 후보’라는 이념적 틀을 씌우려 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대응 실패론과 인종차별적 언사를 집중 공략하며 ‘믿을 수 없는 사람’ ‘거짓말쟁이’라는 프레임으로 공격했다.

사진=연합뉴스

연방대법관 지명이라는 첫 주제부터 부딪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보의 아이콘’인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대법관 후임에 보수 성향 법관을 지명한 것이 자신의 권한이라고 주장했지만 바이든 후보는 대선 승리자가 지명해야 한다고 맞섰다.

바이든 후보는 그가 당선될 경우 (현재의 보수 지형을 바꾸기 위해) 대법원을 확대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회피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계속 압박하자 바이든 후보는 “이봐요, 입 좀 다물어주시죠(Will you shut up, man)”라고 응수했다. 토론 시작 15분만이었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공격을 이어가자 “계속 떠들어라(Keep yapping)”고 대꾸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대유행 책임론을 두고서도 바이든 후보는 “그(트럼프)가 더 똑똑하고 더 빨라지지 않는다면 더 많은 사람이 죽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반에서 가장 낮은 성적으로 졸업했다. 졸업한 대학도 기억을 못한다. 나한테 절대 똑똑하다는 말을 쓰지 말라”고 발끈했다.

이외에도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탈세 의혹, 인종 차별 논란 등을 언급하면서 “역대 최악의 대통령” “분열을 조장하는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 임기 중 미국이 더 약해지고, 더 나약해지고, 더 가난해지고, 더 분열되고, 더 폭력적으로 변했다”고도 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법집행이라는 말조차 할 수 없다며 “이는 그런 말을 하면 급진 좌파의 지지를 모두 잃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언제나 마스크를 쓰고 있다며 “그는 200피트(약 61m) 떨어진 곳에서 말을 하고 있을 수도 있는데,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마스크와 함께 나타난다”고 조롱하기도 했다.

두 후보 모두 초반부터 인신공격성 발언을 주고받을 정도로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발언 도중 말을 끊고 개입하는 사례가 빈발했다.

이날 토론 진행을 맡은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는 토론 내내 트럼프를 제지하느라 애를 먹었다. 월리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자인 자신의 질문마저 가로막고 말을 이어가려 하자 “나는 이 토론의 진행자이고 나는 당신이 내 질문을 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10월 15일과 22일 두 차례 더 TV토론을 한다. 부통령 후보간 TV토론은 10월 7일로 예정돼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