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추캉스족’ 몰려든 제주… 공항·해변 ‘북적’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추석 연휴 첫날 제주에는 ‘추캉스(추석+바캉스)족’이 몰려들었다.

30일 오전부터 제주공항과 해변 등은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들로 붐볐다. 제주도 방역 당국은 이번 ‘추캉스’로 23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제주에 몰려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1층 국내선입국장에서 제주에서 연휴를 보내려는 일명 '추캉스'(추석+바캉스)족이 렌터카보관소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도 방역 당국은 지난 26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입도객 전원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의무화하는 행정조치를 내렸다. 제주공항에서는 특별 방역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간 제주를 방문한 후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발견한 사람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며, 이후 도내 거주지나 예약 숙소에서 격리해야 한다.

또 다음 달 11일까지 도내 헌팅 포차, 감성주점, 노래방, 뷔페,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 집단운동 시설, PC방, 목욕탕, 사우나에 대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도록 명령했다. 연휴 기간 동안은 여객선, 유람선, 탁구장, 산후조리원, 병·의원, 이·미용업, 약국 등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상에 추가됐다.

또 미술관과 도서관 등 공공시설 일시 운영 중단 조치를 다음 달 11일까지로 연장했으며 게스트하우스에는 3인 이상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30일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에 일명 '추캉스'(추석+바캉스)족이 찾아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뉴시스

뉴시스

이날까지 제주에는 총 5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