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려가 현실로…귀성객 확진자 발생에 방역 당국 비상

뉴시스

주춤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 조짐이 보이고 있다. 서울 거주 귀성객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우려했던 귀성객을 통한 감염증 확산이 현실화된 셈이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13명으로, 지난달 25일(114명) 이후 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직전일인 29일(38명)의 약 3배에 달하는 수치다.

9월 들어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며 50명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불과 하루 만에 다시 100명대 초반까지 올라섰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달 28∼29일 40명, 23명을 각각 기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기준 지표인 ’지역발생 50명 미만‘을 잠시 충족했지만, 전날 다시 93명으로 치솟으며 100명에 육박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지난달 27일부터 60명→33명→17명을 나타내며 점차 감소하던 흐름에서 벗어나 다시 76명까지 올라섰다. 서울에서는 하루 새 확진자가 51명이나 나왔다.

의료기관과 노인요양시설 등 곳곳의 산발적 신규 집단감염이 코로나19 확산세를 이끄는 모양새다. 서울 도봉구 소재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의 경우 지난달 28일 입원 환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날 낮까지 무려 2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 병원에서만 환자 30명이 새로 확진된 것이다.

다나병원과 인접한 것으로 알려진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 관련 확진자도 전날 3명이 늘어 누적 30명이 됐다. 여기에는 데이케어센터 이용 확진자가 방문했던 황실사우나 관련 감염자 8명도 반영돼 있다.

이 밖에도 강남구 주상복합 ‘대우디오빌플러스’(누적 54명),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총 26명) 등 시설과 유형을 가리지 않고 곳곳에서 코로나19의 감염 전파 고리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방역당국은 귀성객 관련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산시에 따르면 목욕탕 방문자와 건강용품 설명회 참석자 등을 중심으로 전날 부산에서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인해 부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422명으로 늘었다.

이 중에는 서울 거주 귀성객 1명도 포함돼 있다.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는 귀성객은 추석을 맞아 본가인 부산에 왔다가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그동안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을 우려해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해 왔다. 인구 이동량이 많으면 많을수록 그만큼 코로나19 확산 위험도 커지기 때문이다.실제 지난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 7월 말∼8월 중순 여름휴가 후에도 확진자가 급증한 전례가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