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3위’ 도쿄 증시 멈췄다… 종일 정지 초유의 사태

日관방 “유감스럽다”… 현지 언론들 “언제 재개될 지 몰라”

AP뉴시스

세계 3위 증시인 일본 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가 시스템 장애 탓에 사상 처음으로 온종일 모든 종목의 거래가 중단됐다.

도쿄증권거래소는 1일 “시스템 장애로 종일 모든 주식 종목의 거래를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장의 중요한 인프라인 거래소에서 거래할 수 없어져 기회가 제한되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생각한다”며 “조속한 복구와 함께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스템 문제는 증시 개장 전부터 시작됐다. 시세 정보 배포에 차질을 빚더니 급기야 이날 오전 9시 거래 개시 시점부터 모든 종목의 거래가 멈췄다. 후폭풍은 일본 전역에 미쳤다. 나고야·후쿠오카·삿포로 증권거래소도 도쿄증권거래소와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어 모두 정지됐다. 다만 다른 시스템을 사용하는 JPX 산하 오사카거래소는 거래가 진행되고 있다. 주가지수 등의 선물거래가 주로 이뤄지는 곳이다. 도쿄상품거래소에서도 선물거래는 이뤄지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매우 이례적이다. 약 3700개 종목이 상장된 세계 주요 증시 중 한 곳에서 벌어진 초유의 사태로 평가하고 있다. 2005년 11월 시스템 문제로 3시간 정지, 2006년 1월 거래량 급증으로 그날 오후 전면 중단된 적 외에 온종일 거래가 중단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증권거래소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미국의 두 거래소에 이은 세계 3위 규모다. 현재 도쿄 증시의 주요 지수인 닛케이평균주가(225종)와 도쿄증권주가지수(TOPIX)도 원활하게 산출되지 않고 있다. 신규 상장도 멈췄다. 이날 히로긴홀딩스 등 3개사의 신규 상장이 예정돼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JPX와 거래소 측은 복구를 서두르고 있지만 언제 거래가 재개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일본 금융청 역시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발생한 시스템 문제의 원인과 거래 재개 전망 등을 확인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