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한에 설사까지… ‘상온 노출’ 백신 이상증상 총 8명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는 모습. 연합

상온 노출이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오한이나 두통 등 이상 반응을 보였다고 신고한 사람이 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은 1일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관련’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금까지 보고된 사례는 모두 4건이었는데, 4건이 늘었다. 새로 신고한 4명 가운데 2명은 오한·두통·메스꺼움 등을 호소했고, 1명은 두드러기, 1명은 설사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청은 “현재는 호전됐다”고 말했다. 앞서 이상 반응이 있다고 보고된 4명 역시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을 보였고 현재는 나아졌다.

질병청은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은 것으로 파악했다. 독감 백신은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켜야 하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질병청은 해당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달 21일 밤 접종 사업을 중단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분이다.

냉장유통 원칙을 어긴 것으로 확인된 직후 질병청은 백신을 접종한 국민은 없다고 발표했으나 접종 사례가 잇따라 드러나면서 현재 접종자는 1000명을 넘어섰다. 질병청 관계자는 “예방 접종 이력은 접종 전에 조회하고 접종 후에 등록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접종자는 조사과정에서 추가로 발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