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돌아온 이도훈 “종전선언 더 좋은 토대 만들어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0일(현지시간) 방미 기간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한 더 좋은 토대가 만들어졌다고 평가했다.

지난 27일 미국을 찾은 뒤 이날 귀국길에 오른 이 본부장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방미 의미에 대해 “한반도 문제에 관여하는 미 행정부 인사들을 두루 만날 수 있었다. 매우 의미 있고 실질적인 대화를 가질 수 있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28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회담했다.

그는 비건 부장관이 당시 ‘훌륭한 만남이었다’고 표현한 데 대해 “앞으로 어떻게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수 있을지, 또 대화가 재개됐을 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을 어떻게 진전시킬 수 있을지, 이런 아주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깊이 있고 폭넓게 얘기했다”며 “아마 그런 점에서 의미를 두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비건 부장관이 이 본부장과 논의했다고 언급한 ‘건설적 방안’이 종전선언과 관련된 것이냐는 질문에 “종전선언도 중요한 이슈이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큰 그림을 만들어가는 과정으로 이해해주시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를 논의하는 데 종전선언도 큰 범주에서 포함된다는 말이냐’는 물음에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어 ‘(종전선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어느 정도 얘기가 됐냐’는 질문에는 “아주 폭넓고 의미 있게 얘기를 계속했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 더 좋은 토대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고 긍정 평가했지만, 구체적으로 부연하진 않았다.

이 본부장의 방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 카드를 언급한 것과 맞물려 11월 미 대선 전에 교착상태인 북미 대화의 돌파구를 모색하고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목적 아니겠냐는 관측을 낳았다.

이 본부장은 지난 27일 미국 도착 후 특파원들에게 “당연히 종전선언을 얘기할 생각”이라며 “같이 한번 앉아서 얘기하면 공감대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11월 대선 전 판세 전환을 위한 대형 이벤트를 뜻하는 ‘10월의 서프라이즈’ 가능성에 대해서는 “옥토버 서프라이즈 개념에 대해선 여러 가지 얘기가 있다고 들었다”면서도 “미리 준비하고 주어지는 상황에 대처해 나가는 게 우리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비건 대표가 거론한 ‘북한의 관여’ 의미에 대해선 “대화 재개에 대해 얘기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이 언급한 ‘창의적 아이디어’에 대해 “다음 기회에 얘기하겠다”고 말을 아꼈고,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과 관련한 한미 공조방안과 관련해선 “하여튼 여러 가지를 폭넓게 얘기했다”고만 언급했다.

이 본부장은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에도 기자들과 만나 창의적 아이디어가 미국 대선 전에 가시화할 가능성에 대해 “(한미) 양측이 계속 다양한 계기와 수단을 통해 협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옥토버 서프라이즈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고 말씀을 제가 드렸지만 그것에 대해 앞서 나갈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