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디어 출격하는 한국, ‘3부 리그’ 오명을 넘어라 [롤드컵]

3일부터 한국 리그(LCK) 대표로 선발된 팀들이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경기에 출전한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소환사의 컵’ 탈환의 특명을 품은 LCK 정예군단이 올해 롤드컵 첫 걸음을 뗀다.

LCK(국내 리그) 소속 세 팀이 합류하는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가 3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진행된다.

한국은 이 대회 왕좌를 되찾아야 하는 도전자 입장이다. 롤드컵 최다 우승국이지만 지난 2년 동안 중국·유럽에 걸려 넘어져 결승 무대조차 밟지 못했다. ‘반드시 우승’의 부담을 덜은 상황이기 때문에 보다 화끈한 제 플레이를 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년 연속 정상에 오른 중국은 올해에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나이트’를 중심으로 무결점의 경기력을 보이는 탑 이스포츠(TES)를 비롯해 ‘카나비’ 서진혁이 이끌고 있는 징동 게이밍(JDG)도 소환사의 컵에 매우 근접한 팀이다.

그룹 스테이지 첫 날인 3일, LCK 3팀이 모두 시합을 치른다.

선봉장에 DRX가 섰다. 유니콘스 오브 러브(UOL)를 상대로 첫 경기를 치른다. 이 팀은 허리가 강하다. 미드라이너 ‘쵸비’ 정지훈은 늘 팀 승리공식의 등호(=)를 제시해왔다. 서머 시즌에는 ‘도란’ 최현준과 ‘표식’ 홍창현이 폼을 끌어올리며 ‘원맨팀’의 색채를 옅게 했다. 다만 정규 시즌 중 상대적 약자로 평가되는 팀들에도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던 터라 기본기를 더 끌어 올려야 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외적인 요인으로 롤드컵 축제에 합류하지 못한 김대호 감독이 꿈의 무대에서 ‘매직’을 보여줄 지 이목을 끈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담원이 다음으로 몸을 푼다. 담원은 국내 서머 정규 시즌에서 차원이 다른 경기력을 보이며 국제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담원은 선수 개개인의 피지컬이 롤드컵 팀 전체를 통틀어 최상급으로 평가된다. 지난 서머 시즌에는 한몸같은 팀 플레이까지 갖추며 경쟁력을 올렸다. 담원은 첫 경기에서 징동 게이밍(JDG)과 일전을 치른다. 이번 그룹 스테이지 최고의 빅매치로 꼽힌다. 대회 우승의 가늠자로 삼기에 부족함이 없다.

젠지가 한국팀 중 마지막으로 출격해 LGD 게이밍과 자웅을 겨룬다. 젠지는 LCK 팀에서 가장 밸런스가 잘 잡힌 팀으로 꼽힌다. 모든 라인에서 ‘캐리(승리를 이끔)’가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다. 젠지는 올해 초 상체에서 초반 주도권을 쥐고 일찍 경기를 끝내거나 중후반 바텀의 활약으로 이기는 공식을 쭉 써왔다. 한중대항전인 ‘미드 시즌 컵’ 이후엔 보다 공격적인 플레이스타일을 정립하며 국내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 같은 스타일 변화는 오롯이 국제 무대에 무게를 둔 조치였다. 특히 근래엔 원거리딜러 ‘룰러’ 박재혁의 폼이 심상찮다. 갈고 닦은 경기력이 실제 롤드컵에서 얼마큼 빛을 발할지 관심을 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