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스템 장애로 종일 멈춘 도쿄증권거래소 2일 거래 재개


시스템 장애로 온종일 거래가 중단됐던 일본 도쿄증권거래소가 2일부터 거래를 재개하기로 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현지시각으로 1일 사상 처음으로 종일 거래가 정지된 도쿄증권거래소가 “시장 재개를 위해 문제없이 대응을 진행했으며 2일부터 거래는 통상과 마찬가지로 매매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시스템 장애는 하드웨어 고장으로 인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거래소 측은 관련 기기를 교체해 대응하기로 했다.

앞서 1일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의 도쿄증권거래소는 시스템 장애로 인해 모든 종목의 주식 거래를 온종일 중단했다. 1일 거래 개시 전과 거래 시간 중에 제출된 매매 주문은 모두 무효처리됐다. 과거에도 시스템 문제로 거래가 중단된 적이 있으나 종일 거래가 먹통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증권거래소와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는 삿포로, 나고야, 후쿠오카의 각 증권거래소의 거래도 이날 중단됐다. 파생 상품 중심의 오사카 거래소만 정상적으로 거래가 진행됐다. 도쿄증권거래소의 주식 매매시스템 ‘애로헤드’(arrowhead)를 개발한 후지쓰는 “당사가 납품한 하드웨어에 장애가 생겨 많은 관계자에게 큰 폐를 끼친 것을 사과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미야하라 고이치로 도쿄증권거래소 사장은 이날 오후 열린 회견에서 “종일 매매가 정지돼 많은 시장 참가자, 투자가 여러분에게 많은 폐를 끼친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하고 고개를 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거래정지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의 중요한 인프라인 거래소에서 거래가 불가능하게 된 것은 투자자에게도 거래 기회가 제한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도쿄증권거래소는 1일 증시 개장 전부터 시스템 장애로 주가 정보가 원활하게 배포되지 않았고 결국 전 종목 거래를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일본거래소그룹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증권 거래소로 전날을 기준으로 거래된 규모만 14억4200만주, 2조9000억엔(약 32조원)어치에 이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