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욕증시, 부양책 협상에 촉각…다우, 0.13% 상승 마감


미국 뉴욕증시가 추가 경기대책 합의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등락을 거듭하다 기술주에 매수 선행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다만 미국 경기지표가 다소 부진함에 따라 추가 상승을 제한했다.

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20포인트(0.13%) 상승한 2만7816.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80포인트(0.53%) 오른 3380.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9.00포인트(1.42%) 상승한 1만1326.5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신규 부양책 협상과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하면서 변동성을 보였다. 장 초반에는 부양책 합의 낙관론이 우세했다. 전일까지 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되지는 않았지만,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이 협상에 진전이 있었다는 견해를 밝힌 영향을 받았다.

민주당이 전일 밤 강행할 계획이었던 자체 부양책 하원 표결을 연기한 점도 협상에 대한 기대를 부추겼다. 하지만 개장 이후에는 부정적인 소식들이 잇따라 나왔다. 펠로시 의장이 백악관이 제시한 약 1조6000억 달러 부양책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보도들이 이어졌다.

미국 NBC 방송은 “펠로시 의장이 공화당은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백악관은 펠로시 의장이 부양책 협상에서 진지한 제안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다.

펠로시 의장과 므누신 장관은 이날 오후 전화로 협상을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펠로시 의장의 대변인은 양측이 이날 늦게 다시 대화할 예정이라면서도 “핵심 분야에 대한 거리는 남아 있다”고 말했다.

양측의 합의가 원활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부상하면서 주요 지수는 장 초반 상승 폭을 반납했다. 장중 한때 다우지수는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했다. 다만 페이스북이 1.8% 이상 오르는 등 핵심 기술 기업 주가가 강세를 유지하면서 나스닥은 상대적으로 큰 폭 올랐다.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혼재되면서 시장에 뚜렷한 방향성을 제공하지는 못했다. 예상보다 나은 지표도 경제의 회복세가 정체되고 있다는 우려를 씻어낼 정도로 좋지는 못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3만6000명 감소한 83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85만 명보다 적었다. 특히 지난 19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98만 명 줄어든 1176만7000명을 기록했다.

또 미 상무부는 8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1.0%(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 0.9% 증가를 소폭 상회했다. 반면 개인소득은 2.7% 감소해 시장이 예상했던 것보다 큰 폭 줄었다. 제조업 경기도 시장 예상에 못 미쳤다.

공급관리협회(ISM)는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6.0에서 55.4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지수는 넉 달 연속 상승을 마감하고 반락했으며, 전문가 예상치 56.3에도 못 미쳤다.

이날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1.37% 올랐고, 기술주는 0.96% 상승했다. 유가 급락으로 에너지는 3.13%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부양책 합의 여부에 시장이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5% 상승한 26.70을 기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