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0 트롯 어워즈’ 대상에 이미자…임영웅 6관왕


트로트 열풍 속에 열린 ‘2020트롯어워즈’ 영예의 첫 대상의 주인공은 ‘영원한 엘리지의 여왕’ 이미자가 차지했다. 임영웅은 신인상을 비롯해 총 6개의 상을 휩쓸어 최다 수상자로 등극했다.

1일 오후 8시부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2020 트롯어워즈’가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배우 조보아, 가수 임영웅의 진행으로 열린 이번 시상에서 대상은 올해 데뷔 61주년 맞은 이미자가 차지했다. 이미자는 “우리 가요 100년, 트로트 100년”이라며 “우리가 위로받고 위로한 노래들이 100년이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미자는 이어 “100년간 많은 고생하고 아픔도 많이 겪었지만, 앞으로의 100년은 후배들의 몫이다. 세계적인 팬들을 갖고 있으니, 세계적으로 뻗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해 만 일흔여덟인 그는 수상 전 ‘동백 아가씨’와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을 열창했다.

시청자 투표로 선정된 인기상은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과 ‘미스트롯’ 진 송가인이 나란히 차지했다. 인기상을 비롯해 6관왕을 차지한 임영웅은 “안 좋은 시기 정말 감사하게도 ‘미스터트롯’이 국민께 위로와 감동을 드릴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했다. 송가인은 이날 시상식에 불참했다.

공로상은 남진이 수상했다. 시상에는 배우 안성기가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남진은 “저도 어느덧 선배라는 자리에 서 있다. 안성기 선생님께서 귀한 공로상을 주신 것은 선배로서 후배님들 함께하는 데 공로를 세우라는 뜻으로 알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로트 부흥기를 이끈 장윤정에게도 심사위원 특별상이 돌아갔다.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눈물을 펑펑 쏟은 장윤정은 “상복이 너무 많다”며 “선배님들 모습에서 제 미래를 떠올리며 무대를 봤다. 건강하게 오랫동안 선배님들께서 노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도 후배들하고 선배님들 사이에서 끊어지지 않게 탄탄히 손 붙들고 열심히 노래하도록 하겠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한 장윤정은 “우리 남편 이거 보고 있을 텐데, 하영이 연우아 엄마 노래하는 사람이야. 우리 남편 너무 고맙고 항상 아낌없이 사랑해주시는 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 다음은 수상자 명단
▲대상=이미자 ▲트롯 100년 심사위원 특별상=장윤정 ▲공로상=남진 ▲인기상=임영웅, 송가인 ▲디지털 스타상=임영웅 ▲ 트롯 100년 가왕상=송대관, 현철, 태진아, 김연자, 김수희, 하춘화, 남진,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 ▲글로벌 스타상=임영웅 ▲10대가 뽑은 트롯 가수상=임영웅 ▲K트롯테이너상=임영웅 ▲트롯 100년 작가상=정풍송 ▲트롯100년 여자 베스트 가수상=김용임, 김혜연, 금잔디, 홍진영 ▲트롯100년 남자 베스트 가수상=진성, 조항조, 박현빈, 신유 ▲PD가 뽑은 라이징 스타상=영탁 ▲신인상=임영웅, 송가인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