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재인산성’ 된 광화문… 文눈엔 국민이 오랑캐”

코로나19 전파 우려로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가 전면 금지된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가 경찰 봉쇄돼 있다. 뉴시스

경찰이 광화문광장을 차량으로 둘러싼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눈에는 국민이 오랑캐로 보인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경찰의 차벽을 ‘MB산성’(이명박 대통령 시절 경찰의 차벽)에 빗대 ‘재인산성’으로 부른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부러워하는 K방역의 위용. (재인산성은) 하이엔드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바이러스 방호벽”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저 축성술이 조선시대에 있었다면 삼전도의 굴욕은 없었을 텐데. 아쉽다”고 했다. 이어 “(2017년 2월 후보 시절 문 대통령이 ‘혹 나보고 물러나라 한다면 광화문에 나가 끝장토론, 설득하는 노력을 보이겠다’던) 대통령이 산성을 쌓은 것을 보니 그분 눈엔 국민이 오랑캐로 보이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진 전 교수는 “하긴 토구왜구라 했던가”라며 여권이 강경 보수를 공격할 때 ‘토착왜구’를 사용한 사실을 들며 “다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국민을 오랑캐 혹은 왜적으로 몰려고 그러한 용어를 쓴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광화문광장 집결을 막기 위해 경찰이 차벽을 설치한 것을 두고 “코로나 긴급조치. 재인산성으로 변한 광화문. 데 키리코의 형이상학적 회화를 보는 듯”이라고 에둘러 비난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안전의 최후 보루”라고 반박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국가가 위험에 처하면 국민의 기본권이 제한되는 게 당연하다”면서도 “그럼 도대체 언제가 ‘위험’할 때인지 누가 결정하느냐 하는 문제가 남는데, 그걸 결정하는 사람이 주권자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그 사람에게서 나온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