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다기관염증증후군 11·12살 환자 국내 첫 확인

“코로나19 회복 후 2~4주 뒤 나타날 수 있다”

외국 발병 사례. 트위터·연합뉴스

‘어린이 괴질’로 흔히 불렸던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환자 2명이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5월부터 7명의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신고 사례가 발생해 역학조사와 실험, 검사, 전문가 회의를 거쳤다”며 “그중 2명이 관련 환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환자 2명은 11세와 12세 남자아이다.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거나 접촉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이들은 퇴원했으며 건강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첫번째 환자인 11세 A군은 올해 1~3월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적 있다. 발열과 복통 등의 증상을 보여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1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았다. 애초 지난 5월 25일 의심 사례로 신고됐으나 최초 전문가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감염 관련 검사 결과가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진행한 항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번째 환자인 12세 B군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전력이 있다. 지난 8월 19일부터 9월 1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이후 발열과 복통으로 다시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최은화 서울의대 소아과학교실 교수는 이날 브리핑에서 “발열·중증·2개 이상의 다기관 침범이면서 다른 원인으로 설명되지 않는 임상적 증상이 있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19에 노출력이 있거나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 역시 이 질환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뒤 보통 2~4주 이후 나타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최 교수는 “두 사례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의) 사례는 역학조사, 심층 면접, 바이러스·PCR(유전자 증폭)·항체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기 때문에 코로나19와의 연관성에 부합하지 않았다”며 “심한 염증증후군이나 패혈증 유사 증상 또는 ‘가와사키병’으로 진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으로 판정된) 두 사례는 치료 중에 신고한 경우라 초기 진단이 가능했고 치료도 아주 빠르게 됐다”며 “둘 다 심각한 합병증 없이 회복돼 퇴원했고 이후 경과도 모두 양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을 나타낸 아이들이 코로나19에 반드시 증상을 나타내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지난 4월 유럽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각국으로 확산해왔다. 보통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인 가와사키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열과 함께 발진, 안구충혈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미국에서는 20대 성인 환자가 나오기도 했다.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어린이 괴질’ ‘소아 괴질’ 등으로 자주 불려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질환이 코로나19와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국내에서는 의심 환자가 나오긴 했으나 확진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