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중 외출쇼, 1차 양성 은폐… 방역수칙 싹 무시하는 트럼프

“정치쇼 위해 주변인들 위험에 빠뜨려”
의료 전문가들 맹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방역수칙을 깡그리 무시하는 행보로 입길에 올랐다. 자신에 대한 정치적 홍보를 위해 주변인들을 감염 위험에 빠뜨렸다는 비난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오후 코로나19에서 회복되지 않은 몸 상태로 검은 색 밴 차량을 탄 채 이동하며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 병원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돌출 행보를 펼쳤다. 병원 밖에서 자신의 쾌유를 기원하며 모여 있던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깜짝 외출쇼’를 감행한 것이다.

그러나 화학 공격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 극도로 밀폐돼 있는 대통령 전용 차량에 운전자와 경호원 등 2명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동승한 것을 두고 곧바로 “미친 짓(insanity)”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되는 비판을 감수하며 깜짝쇼를 강행한 것은 건강악화설을 직접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또 대선을 정확히 30일 앞둔 시점에서 자신의 건재를 과시하며 지지자들의 결집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이날 차에 탑승한 3명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그렇다고 감염 위험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의료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사드 오메르 예일대 국제보건연구소 국장은 “(동승한) 두 사람은 창문이 닫히고,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거리에 있어 활성 감염 상태에 있다”면서 “마스크가 도움을 주겠지만 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임스 필립스 조지워싱턴대학 의과대학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 차량에 동승했던 모든 이들은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며 “그들은 아플 수 있다. 그들은 죽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정치극을 위해 그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이것은 미친 짓”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코로나19 신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정확도가 좀더 높은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를 숨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양성 판정을 받은 직후 이뤄진 1일 저녁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지목되는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의 확진 소식만을 알렸다. 그러면서 자신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확진 사실을 공개한 시점은 2일 오전 1시였다. 백악관은 신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코 속 깊은 곳에서 표본을 체취하는 좀더 신뢰성이 높은 2차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는 데, 보통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정도가 걸린다. 결국 2차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몇 시간 동안 확진 사실을 고의로 숨긴 것이다.

30분이면 결과가 나오는 신속 검사의 경우 정확도가 낮아 오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신속 검사 결과가 틀리는 사례는 주로 코로나에 감염됐는데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 한정돼 있다는 게 미 식품의약국(FDA)의 설명이다. 신속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을 때의 정확도는 높다는 것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이형민 기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