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머리 아파 병원 갔더니, 뇌에서 기생충이 나왔다

뇌에서 기생충이 발견된 A씨의 MRI 영상. 연합뉴스(AJTMH 제공)

수년간 두통을 호소한 20대 호주 여성의 뇌에서 기생충이 자라는 희귀질환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미 CNN방송은 4일(현지시간) 두통, 시력 이상 증세 등을 호소한 호주 여성 A씨(25)가 최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뇌에서 기생충이 자라는 ‘신경낭미충증’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 7년간 한 달에 2~3번꼴로 두통을 앓다가 일주일 넘게 극심한 통증이 지속하자 병원을 찾았다. 보통 진통제를 복용하면 두통이 사라졌으나, 이번에는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해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눈앞이 흐려지는 등의 부가적인 증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찍어본 연구진은 A씨의 뇌에서 종양이 아닌 물혹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물혹이 인간의 세포 조직으로 형성된 것이 아니라고 판단해 정밀 검사를 시행한 결과 그 안에서 기생충이 자라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물혹 제거 수술을 받은 뒤 상태가 호전됐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에 따르면 신경낭미충증은 덜 익은 돼지고기나 기생충이 있는 인간의 배설물과 닿은 달걀을 섭취한 사람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 이같은 감염원을 통해 인간의 체내에 침투한 기생충은 뇌뿐만 아니라 근육 조직, 피부, 안구 등에도 자랄 수 있으며 성인 뇌전증을 유발한다.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또, 이 질병은 발원지인 아프리카, 남미, 아시아 등을 다녀온 사람에게서 종종 나타났으나 A씨는 해외 방문 경험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바리스타로 근무해온 A씨는 호주 본토에서 신경낭미충증이 자연 발생한 최초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A씨의 감염원을 단정할 수 없다면서도 운송 과정에서 기생충에 노출된 달걀을 먹었다가 감염됐을 가능성을 가장 유력하게 보고 있다.

앞서 미국 텍사스에서도 10년간 두통에 시달린 남성의 뇌에서 유사한 기생충이 발견된 바 있다.

연구진은 “신경낭미충증이 자연적으로 발생하지 않는 지역에서도 경계를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 먹고 손 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A씨의 사례는 미국 열대 의학 및 위생학 저널(AJTMH)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