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끝?… “트럼프 대선 패배 확률 89%” 이코노미스트

이코노미스트-컬럼비아대 예측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대선에서 패배할 확률이 89%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와병이 재선 가능성을 낮출 것으로 내다봤다.

이코노미스트가 미 컬럼비아대 응용통계센터와 협업해 만든 자체 모델 예측치를 보면 이날 기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확률은 89%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확률은 11%에 불과했다.

특히 미국 전체 일반 유권자들의 투표에서 바이든 후보가 앞설 확률은 98%에 달했다.

이코노미스트가 예측한 미 대선 판도. 이코노미스트 예측보고서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바이든 후보와의 첫 TV토론 이후 더 벌어진 지지율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방송이 TV토론 직후 이틀간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은 53%로 트럼프(39%) 대통령보다 14%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TV토론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달 13~16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8%포인트 앞섰는데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음으로서 그의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팬데믹 대응 실패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코노미스트는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모습은 그의 성격을 불안해하는 유권자들을 안심시키지 못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그가 확진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 20만여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750만여명을 감염시킨 코로나19에 무신경했다’는 인식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공개된 ABC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권자 72%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을 충분히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개인 건강을 위해 적절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답했다. 특히 공화당원 유권자 사이에서도 이같이 생각하는 답변자가 43%에 달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재가 쌓이고 있지만 그는 코로나19 투병으로 자신의 장기인 현장 유세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까지 단 한 차례라도 유세를 벌일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서 회복되더라도 바이든 후보와 격차를 좁힐 시간이 없을 수 있다”면서 “300만명의 유권자가 이미 투표했고 대선까지 한 달도 남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