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보다 북한이 더 안전”… ‘코로나 핫스폿’ 된 백악관

대변인·직원·기자들까지 감염
파우치 “대법관 지명 행사 참석자 전원 추적해야”
백악관은 추적조사 비협조

코로나19에 감염돼 군 병원에 입원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백악관으로 돌아와 '엄지 척'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UPI 연합뉴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과 대변인실 직원 2명이 5일(현지시간)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백악관발 감염자의 수가 최소 30명으로 늘었다. 백악관이 감염의 진원으로 떠올랐음에도 백악관 측은 추적 검사에 제대로 협력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1일 마스크도 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참석자들을 감염 위험에 빠뜨렸다는 비판을 받는 인물이다. 매커내니와 함께 일하는 채드 길마틴, 캘로라인 레빗 등 대변인실 직원 2명도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져 매커내니발 감염 확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후보자 지명식발 추가 감염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당시 참석자 중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전 선임고문, 톰 틸리스·마이크 리 상원의원 등 공화당 인사들, 닉 후나 백악관 보좌관 등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하비스트 크리스천 펠로십 교회의 그렉 로리 목사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확진 소식을 알렸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며칠간 10여명의 백악관 관료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의 접촉자들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감에 따라 대통령 집무실이 위치한 웨스트윙(백악관 서관)이 ‘유령 도시’처럼 변했다”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백악관을 매일 드나드는 출입기자 3명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로즈가든 행사 참석자들에 대한 추적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행사에 참석한 모든 이들은 접촉 추적 담당자들의 연락을 받아야 한다”며 “과학에 근거한 결정과 행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그 측근들이 계속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상황에서도 백악관은 여전히 추적 조사에 미온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 뉴욕타임스(NYT)은 이날 “백악관 측이 로즈가든 행사 참석자들을 추적 조사하지 않기로 했고, 트럼프가 확진 전 이틀간 가까이 접촉했던 이들에게만 연락하는 선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AP통신 등도 워싱턴시 보건 당국이 백악관에 감염 추적 협력을 제안했지만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미 CBS뉴스의 벤 트레이스 기자는 트위터에 “북한에서 뉴스 리포팅을 했을 때가 지금 백악관에서 하는 것보다 더 안전하게 느껴졌다”고 조롱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