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통령 후보 TV토론에 ‘투명 칸막이’…“그걸로 못 막아” 비판도

부통령 후보 단판 승부…거리도 3.7m 떨어져
전문가 “플렉시글라스는 겉치레” 비판

미국 대선 부통령 후보 간의 TV토론이 열릴 유타주 유타대 킹스버리 홀에 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플렉시글라스(투명 아크릴 칸막이)가 설치됐다. AP뉴시스

공화당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 간의 2인자 TV토론이 7일(현지시간) 열린다.

부통령 후보 간의 TV토론은 이날 한번만 개최된다. 단판 승부인 셈이다.

장소는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위치한 유타대 킹스버리 홀이다. 시간은 이날 오후 7시부터 8시 30분(한국시간 8일 오전 10시∼11시 30분)까지 1시간 30분 동안 열린다.

이날 부통령 후보 간 TV토론에서 토론 내용보다 더 관심을 끄는 것은 토론 무대다. 펜스 부통령과 해리스 후보 간에 플렉시글라스(plexiglass·투명 아크릴 칸막이)가 설치된다. 또 12피트(3.7m) 거리를 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파다.

해리스 후보 진영은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플렉스글라스 설치를 요구했다. 펜스 부통령 측은 플렉스글라스 설치를 반대했다가 수용했다. 펜스 부통령 측은 플렉시글라스가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를 부각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가졌던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펜스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밀접 접촉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플렉시글라스와 3.7m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예방에 부족하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밴더빌트 대학의 전염병 학자 빌 샤프너는 NBC방송에 “플렉시글라스는 최소한의 보호장치”라면서 “이들 조치는 겉치레”라고 주장했다.

이날 부통령 TV토론에서 두 후보는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경제부양 방안, 연방대법관 인준 문제 등을 놓고 치열한 설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간의 TV토론은 두 번이 더 남았다. 오는 15일과 22일 각각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이 변수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 강행 의사를 내쳤지만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완치되지 않을 경우 토론이 진행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9일 있었던 첫 TV토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나치게 바이든 후보의 말을 잘랐다는 비판을 받았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