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업무 재개…“자가격리 어기고 직원들 감염 위험”

트럼프, 백악관 집무실서 허리케인 등 보고 받아
USA투데이 “트럼프, 자가격리 규정 어겨”
트럼프, 동영상서 “코로나 걸린 것은 신의 축복”

마스크를 쓰지 않은 미국 해병대 초병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웨스트 윙(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건물) 현관 밖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 오피스(집무실)에서 보고를 받으며 공식 업무를 재개해 논란을 자초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퇴원 이틀 만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 오피스(집무실)에서 보고를 받으며 공식 업무를 재개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내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는 것과 관련해 백악관 직원들의 추가 감염 위험을 무시하는 행동이라는 즉각적인 비판이 제기됐다.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환자의 자가격리 규정을 깼다”면서 “의료진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의 주거시설에 머물기를 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최소 10일 이상의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브라이언 모겐스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오벌 오피스에서 허리케인과 경기부양책 협상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방금 허리케인 델타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면서 “(허리케인 피해가 우려되는) 텍사스의 그레그 애벗 주지사와 루이지애나의 존 벨 에드워즈 주지사와 통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주(州)와 지역 공무원들의 지침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면서 “우리는 그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이후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으로 백악관 발코니에 서 있다. AP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여야 간에 진행되는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 그는 6일 경기부양책과 관련해 민주당과의 협상을 전격 중단시켰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미국 국민들에 대한 현금 지원과 항공산업 지원 등 부분적인 경기부양책은 “서명할 준비가 됐다”고 입장을 바꿨다.

워싱턴포스트(WP)는 대통령이 집무실에 있을 때 관례적으로 웨스트 윙(오벌 오피스가 있는 집무 동) 현관 밖에서 경계 근무를 하는 해병대 초병이 이날도 서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초병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 주변을 지키는 백악관 근무자들의 추가 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를 통해 “나는 모두가 여러분의 대통령과 같은 치료를 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생명공학기업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를 처방받은 것을 거론하며 “믿을 수가 없었다”면서 “즉시 상태가 좋아졌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입원했던 것과 관련해 “(병원에) 들어갔고 상태가 좋지 않다고 느꼈다”면서 “24시간이 지나자 상태가 아주 좋다고 느꼈다. 병원에서 나가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코로나19)에 걸린 건 신의 축복이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치료) 받은 것을 여러분이 받게 하고 싶다”면서 “나는 무료가 되게 할 것이다. 여러분은 돈을 낼 필요가 없다”고 약속했다. 또 “그것은 중국의 잘못”이라며 “중국은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한 지 하루가 됐다고 말한 것으로 볼 때 6일 백악관 집무실 앞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