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1년… 뉴욕서 실종된 모델, 리우 빈민가서 발견

1년 전 미국 뉴욕서 사라진 브라질 모델. 브라질 글로부 TV 캡처

미국 뉴욕에서 1년 전 실종된 브라질 모델이 리우데자네이루 빈민가에서 발견돼 그간 행적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올해 26세인 엘로이자 핀투 폰치스가 리우데자네이루시 남부 지역에 있는 모후 두 칸타갈루 빈민가에서 전날 발견됐다.
브라질 북동부 알라고아스주 출신인 엘로이자는 뉴욕에서 패션모델로 활동했으며 유명 잡지 화보에도 자주 등장할 정도로 왕성하게 활동하던 중 갑자기 실종됐다.
그동안 그의 행방을 둘러싸고 많은 소문이 나돌았으나 리우데자네이루 빈민가로 갔을 가능성은 전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
빈민가 구호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안토니우 카를루스 두스 산투스는 “발견 당시 엘로이자는 방향 감각을 거의 잃는 등 정신적으로 심각한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며 “곧바로 그녀를 인근 보타포구 지역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안토니우는 지역 언론에 “엘로이자는 길을 잃은 채 빈민가 거리를 걷고 있었으며 매우 혼란스러워했다”면서 “주민들의 신고로 그녀를 찾아 구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