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신형 ICBM 열병식에 격노… 김정은에 실망도”

복스 외교·안보 기자, 백악관 소식통 인용해 보도

북한의 ICBM 공개에 트럼프 대통령이 분노했다는 내용의 복스 기자 트윗.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공개된 북한의 열병식에 몹시 화를 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온라인매체 복스(vox.com)에서 외교·안보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알렉스 워드 기자는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소식통이 내게 ‘트럼프는 새로운 ICBM이 공개된 북한의 미사일 퍼레이드에 몹시 화가 나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의 여러 관료들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상당한 실망감(really disappointed)을 표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전례 없는 심야 열병식을 진행했다. 김 위원장은 이 행사 연설에서 미국이나 새로운 핵무기에 대해 별도의 언급을 내놓지 않아 미 대선을 앞두고 수위를 조절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측도 북한의 이번 열병식에 대해 현재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뒤로는 격노를 표했다는 전언이 나옴에 따라 이번 열병식이 향후 북미관계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인다.

미국 현지에서는 북한이 새로 공개한 ICBM이 자국의 미사일 방공망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이어지고 있다. 북한의 신형 ICBM은 길이와 직경이 커진 것으로 미뤄봤을 때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또 탄두부에 핵탄두 2~3개가 들어가는 ‘다탄두 미사일(MIRV)’ 형태로 업그레이드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