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애로부부’ 김진혁·오승연 눈물 쏟은 사연…“포르노 중독 같다”

채널 A, SKY '애로부부' 캡처

오승연이 방송에서 남편 김진혁과의 부부관계에 대해 불만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속터뷰 코너에서는 컬투패밀리 특채 출신 개그맨 김진혁과 아내 오승연이 출연했다.

채널 A, SKY '애로부부' 캡처

속터뷰를 의뢰한 것은 아내 오승연이었다. 방송에서 오승연은 “신혼인데 남편이 혼자 동영상을 보고 해결한다”고 털어놨다. 오승연은 “컴퓨터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려고 했는데 컴퓨터에 용량이 부족했다. 컴퓨터에 깔린 프로그램이 축구 게임밖에 없는데 왜 용량이 없을까 의아했는데 이후 직박구리 폴더를 발견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폴더에 (성인용) 영상이 10개 정도 있었다”며 “게임 한다고 밤마다 혼자 방에 가는 횟수가 늘었는데, 시간이 흘러도 자러 방에 안 오더라”고 말했다.

채널 A, SKY '애로부부' 캡처

김진혁은 “처음부터 본 건 아니다. 성인이 되고 끊었는데 아내가 임신하고 조심해야 하고, 예민해지고 하니까 혼자 해결하게 됐다”며 성인용 동영상을 2년반 동안 시청했다고 말했다.

오승연은 “남편과 관계를 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둘째를 안 가질 것이니까 성인용 동영상을 볼 수밖에 없다고 얘기를 하는 게 나에 대한 배려심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부부관계는 사랑의 연장선인데 나를 거부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채널 A, SKY '애로부부' 캡처

이에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은 남편의 많은 모습이 성인용 동영상 중독에 해당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말했다. 양재진은 첫째로 행위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를 다른 곳에서 찾으려고 한다는 점, 둘째로 문제점을 축소하거나 부정하려고 한다는 점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양재진은 “살아있는 이성과 접촉을 했을 때 쾌락을 못 느끼거나 흥분이 안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해 출연진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어 “인위적인 자극에서 벗어나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