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헌에 평생 보기 힘든 ‘대나무 꽃’이 피었습니다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에서 검은색 대나무 오죽(烏竹)이 최근 꽃을 피워 화제다. 강릉시 제공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에서 검은색 대나무 오죽(烏竹)이 꽃을 피워 화제다.

14일 오죽헌 시립박물관에 따르면 최근 동산에 생육 중인 오죽 일부에서 꽃이 핀 모습이 발견됐다.

오죽헌은 표지석이 세워진 입구부터 도로 중앙 분리목, 정원수, 경계림, 방풍림 등의 목적으로 심겨 있으며 곳곳에 군락을 이루고 있다.

오죽은 일반 대나무와는 달리 줄기 빛깔이 검은 대나무가 많아 오죽으로 불린다. 오죽에 꽃이 핀 것은 좀처럼 보기 힘들다.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에서 검은색 대나무 오죽(烏竹)이 최근 꽃을 피워 화제다. 강릉시 제공

대나무 꽃은 60년 혹은 120년 만에 핀다는 주기설이 전해질 만큼 꽃이 핀 모습을 보기 쉽지 않다. 씨앗이 아닌 땅속뿌리로 번식하는 대나무가 꽃을 피우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일이다. 이 때문에 대나무에 꽃이 피면 상서로운 징조로 국가에 길한 일이 생길 것이라고 여겨졌다.

최백순 오죽헌 시립박물관장은 “강릉의 대표적인 명소에 핀 오죽 꽃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대미문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의미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강릉시에 좋은 일이 많이 생길 징조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