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GSL] ‘전태양식 난전’ 통했다

전태양, 박수호 3대 0 꺾고 올해 3연속 준결승


해설가로 변신한 전태양이 올해 모든 GSL 대회에서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전태양은 14일 서울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GSL·아프리카TV 주최)’ 시즌3 8강 1경기에서 박수호를 3대 0으로 제압하고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전태양은 물량전과 전략 모두에서 발군의 플레이를 보였다. 박수호는 전투를 벌일 만한 빌드 업을 하기도 전에 전태양의 파상공세가 쏟아져 고개를 떨궈야 했다.

첫 세트에서 장기전 끝에 전태양이 승리를 거머 쥐었다. ‘데스 오라’에서 전태양이 더 많은 확장기지를 가동하며 유리하게 끌고 갔다. 박수호는 가시 지옥을 활용한 속도전으로 전투에서 득점하며 따라가는 듯 했지만 테란의 축적된 자원을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기세를 탄 전태양이 2세트 ‘아이스 앤 크롬’도 이겼다. 전태양이 초반 찌르기에 실패하며 자원상 열세에 놓였지만 한번에 여러 곳을 타격하는 난전을 유도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확장기지를 모두 파괴당한 박수호가 히드라리스크와 맹독충을 대동한 러시를 감행했지만 공성 전차에 막혔다. 곧장 GG가 나왔다.

결국 전태양이 마지막 세트마저 승리의 깃발을 꽂았다. ‘골든 월’에서 박수호가 다른 스타팅 포인트에 몰래 확장을 시도하며 궤멸충을 생산한 가운데 전태양은 빠른 해병+의료선 찌르기로 카운터를 쳤다. 박수호의 궤멸충 러시가 깔끔하게 막히며 전태양이 마지막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전태양은 “지난 시즌 4강에서 떨어졌다. 이번엔 시즌1처럼 우승을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